[도쿄올림픽.양궁]올림픽 남자 양궁 금빛사냥 성공...리우 올림픽에 이어 2연패 달성
[도쿄올림픽.양궁]올림픽 남자 양궁 금빛사냥 성공...리우 올림픽에 이어 2연패 달성
  • 윤장섭
  • 승인 2021.07.2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진혁, 양궁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수상대 올라...최연소 궁사 김제덕, 2관왕

[중앙뉴스=윤장섭 기자]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 결승전에서 우리 남자 양궁 대표팀이 대만팀을 6-0(59-55 60-58 56-55)으로 이기고 금메달을 확정했다.

한국 양궁이 남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하면서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졌다.(사진=우리 남자 대표팀이 금메달을 수상한 뒤 국기에 대한 예를 표하고 있다. 방송 캡처)
한국 양궁이 남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하면서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졌다.(사진=우리 남자 대표팀이 금메달을 수상한 뒤 국기에 대한 예를 표하고 있다. 방송 캡처)

한국 양궁이 남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하면서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날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우리 남자 양궁 대표팀은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덩여우정, 당즈준, 웨이준헝으로 팀을 꾸린 대만에 단 한게임도 내주지 않고 6-0(59-55 60-58 56-55)완승을 거뒀다.

우리 남자 양궁 대표팀은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단체전 2연패를 달성했다. 단체전은 1988년 서울 대회에서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지금까지 우리 남자 양궁 대표팀은 단체전 금메달 9개 중 6개를 쓸어담았다.

이날 우리 남자대표팀은 일본과의 준결승에서 한차례 고비를 맞기도 했다. 남자 양궁은 각 나라 기량이 평준화 되어있어 여자 대표팀보다 올림픽 무대에서 어려운 경쟁을 해왔다.

지금까지 우리 남녀 양궁 대표팀은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 남자 단체전까지 3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이제 남은 메달은 2개다.

남녀 개인전 금메달만이 남아있어 우리 남여 대표팀은 나머지 메달 2개 까지도 가져오겠다는 각오여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을 노린다.

혼성전에서 안산(광주여대)과 금메달을 합작한 김제덕이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거머쥐며 첫 올림픽 무대에서 2관왕에 올랐다.

우리 남자 대표팀의 맏형인 오진혁은 9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서 섰다. 오진혁은 이날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개인전과 단체전을 통틀어 양궁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등극했다. 오진혁의 첫 금메달은 2012 런던 대회다.

김우진도 2개 대회 연속 단체전 금메달을 따냈다. 앞선 리우 올림픽에서는 구본찬(현대제철), 이승윤(광주남구청)과 팀을 이뤄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했다.

결승에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는 일본이 네덜란드를 5-4로 잡고 동메달을 따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