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정용진, 스타벅스코리아 최대주주 된다…'K-커피' 문화 선도
신세계 정용진, 스타벅스코리아 최대주주 된다…'K-커피' 문화 선도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7.2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천742억원에 지분 추가 인수…지분 총 67.5% 확보
“지분 인수 후에도 한국 스타벅스 운영 기존대로 유지”
이마트는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지분 17.5%를 미국 스타벅스 본사로부터 추가 인수한다고 27일 공시했다. (사진=김상미 기자)
이마트는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지분 17.5%를 미국 스타벅스 본사로부터 추가 인수한다고 27일 공시했다. (사진=김상미 기자)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공격적인 행보에 시선이 집중된다. 이베이코리아와 야구단 인수에 이어 이번에는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추가 인수를 하는 등 K-커피 문화까지 선도하며 급변하는 시대의 흐름에서 리드하는 광폭의 경영행보에 시선이 주목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마트는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지분 17.5%를 미국 스타벅스 본사로부터 추가 인수한다고 27일 공시했다. 인수금액은 4천742억원이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신세계그룹의 이마트와 스타벅스 미국 본사인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50대 50으로 설립한 회사다. 이번 인수로 이마트는 기존 지분 50%를 포함해 모두 67.5%를 보유하게 됐다. 나머지 지분 32.5%는 싱가포르 국부 펀드인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인수한다.

신세계그룹은 향후 한국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을 위한 다양한 논의 끝에 추가 지분 인수를 결정했다면서 지분 인수 후에도 한국 스타벅스 운영은 기존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타벅스는 1999년 7월 이화여대 앞에 매장을 열면서 한국에 진출했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해 매출액 1조9284억원을 기록해 국내 진출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스타벅스 국내 매장 수는 한국 시장 진출 이후 21년만인 지난해 12월 1500개를 넘어섰다. 

한편, 스타벅스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1조9284억원으로 전년대비 3.1% 늘었다. 매년 두 자릿수의 고성장을 해 온 것을 감안하면 코로나19 영향을 피하지는 못했다. 영업이익은 1644억원으로 6.1% 감소했지만 연간 매출 2조 시대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