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흑자 전환…2분기 영업이익 2천952억원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흑자 전환…2분기 영업이익 2천952억원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7.28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은 분기 최대 3조3천343억원…전 부문 성장 전망
삼성SDI가 올해 2분기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흑자를 기록했다. (사진=김상미 기자)
삼성SDI가 올해 2분기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흑자를 기록했다. (사진=김상미 기자)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삼성SDI가 올해 2분기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흑자를 기록했다.

또한 삼성SDI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본격적으로 수익 성장 궤도에 진입했다고 보고 2025년 발효되는 미국·캐나다·멕시코 무역협정(USMCA)을 계기로 미국에 신규 배터리 공장을 신설한다는 계획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와 관련 삼성SDI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천95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84.3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은 3조3천34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0.32% 증가했으며, 분기 매출로 사상 최대치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순이익은 2천883억원으로 504.48% 늘었다.

삼성SDI는 특히 2분기에 전기차 배터리가 포함된 에너지 사업에서 전년 동기 대비 약 2천536% 많은 1천687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삼성SDI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2분기에 유의미한 규모로 흑자를 내며 1분기 적자를 상쇄해 1·2분기 합산으로도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에너지저장장치(ESS)는 미주 전력용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소형 전지 사업 부문은 신규 전기차용 프로젝트 공급이 증가하며 원형 전지 매출이 확대하고, 플래그십 스마트폰용 파우치형 전지 매출도 증가했다. 전자재료 매출은 6천2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으나 전 분기 대비 8.0% 증가했다.

전 분기와 비교해 반도체 소재는 견조한 매출 성장을 이어갔고, OLED 소재는 스마트폰의 수요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편광 필름도 대형 LCD TV 수요 확대로 매출이 늘었다.

한편, 삼성SDI는 하반기에도 전 사업 부문에서 성장할 것으로 기대했다.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할 수 있다는 전망이 업계에서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