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경제민주화 특위 가동하자”
박지원 “경제민주화 특위 가동하자”
  • 김영욱 기자
  • 승인 2012.07.1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섭단체연설서 ‘5대 긴급과제 제시’… “새누리당 반대이유 없다”
▲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 중앙뉴스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는 17일 “경제민주화 법안을 압도적으로 통과시키고 국회에 경제민주화특위를 가동하자”며 5대 긴급 과제를 제시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박근혜 의원을 비롯한 새누리당도 진정으로 경제민주화에 동의한다면 민주당의 경제 민주화 법안에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5대 긴급과제로 ▲반값등록금 ▲0~2세 무상보육재정과 지방재정의 근본 대책 마련 ▲경제민주화 특위 가동 ▲보편적 복지법안 통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예결특위와 사법개혁특위 설치를 공식 제안했다.

그는 7월부터 예결특위를 가동해 2013년 새 정부의 예산안을 설계하자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2013년은 이명박 정부의 예산이 아니라 새 정부의 예산”이라며 “예산을 두고 정책 경쟁을 벌여야 창조적이고 생산적인 국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자신이 저축은행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검찰 소환에 대해 “대선을 5개월을 앞두고 제1야당 원내대표인 저를 겨냥한 정치검찰의 짜맞추기 공작 수사가 펼쳐지고 있다”며 “저의 생명을 걸고 말하지만 어떤 저축은행으로부터 돈이나 청탁을 받은 일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정치검찰은 살아있는 권력 앞에만 서면 작아지고, 야당에게 가혹하다”며 “대선 정국에 영향을 미치려는 야당 공작 수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검찰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국회에 구성할 것을 공식 제안한다”며 “공직자비리 수사처를 설치해 검찰의 성역을 없애고, 검경 수사권 조정을 통해 견제 받지 않는 검찰 권력을 분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우리정치를 삼류정치로 만든 책임이 바로 새누리당에 있다”며 “새누리당은 4시간동안 의원총회를 했지만 결국 모든 것을 박근혜 의원의 지침대로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 다수가 바라고 여당에서도 지지하는 완전국민경선제도의 법제화도 박근혜 의원의 반대로 무산됐다”며 “5년전 이명박 후보에게 패배한 악몽에 사로잡혀 완전국민경선제를 외면하고 사실상 후보 추대의 길을 고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것이 바로 ‘박근혜의, 박근혜에 의한, 박근혜를 위한 1인 사당’ 아니고 무엇이겠냐”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이명박 정부는 털라는 비리는 털지 않고 알짜배기 국가재산만 팔아먹으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임기 말에 인천국제공항과 KTX 매각, 우리금융지주 매각, 차기 전투기 구매 등 수십조원의 대형 국책산업을 왜 그렇게 밀어붙이지는 이해할 수 없다”면서 “야당과 국민의 반대에 불구하고 무모한 일을 강행한다면 민주당은 모든 수단을 강구해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