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이 내년 2월23일 총장직에서 물러난다.
서남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이 내년 2월23일 총장직에서 물러난다.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2.10.2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이사회는 25일 오전 7시30분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제219회 임시이사회를 열고 4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서 총장이 이날 제출한 내년 2월23일자 사직서를 수리하기로 의결했다.

이사회는 또 조만간 총장 선임위원회와 발굴위원회를 구성해 후임자 인선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이사회는 서 총장에 대한 계약 해지 안건과 10월20일자 사직서 수리 안건도 논의했지만 처리하지 않았다.

이날 이사회 의결에 따라 서 총장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밝힌 사퇴 시점인 내년 3월보다 한달 정도 앞서 내년 2월22일 졸업식을 끝으로 KAIST를 떠나게 된다.

서 총장은 17일 “남은 임기가 2014년 7월까지지만 내년 3월 정기이사회를 끝으로 임기를 마무리하고, 내년 1월 총장 후보 선임위원회를 구성하면 후임자 선발 절차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KAIST 정기이사회는 통상 3월 말 열린다.

오명 KAIST 이사장은 이사회 후 기자들에게 “서 총장이 오늘 임시이사회에서 자필로 내년 2월23일자로 된 새 사임서를 제출해 수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사회는 서 총장이 기자회견으로 근거 없이 이사회를 비방하고 사퇴 시기를 언급해 혼란을 일으킨데 대해 경고했고 재발시 엄중히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KAIST 이사회는 올해 7월20일 임시이사회에서 서 총장에 대한 계약해지 안건을 처리하려했으나 결정을 미뤘다. 당시 이사회는 오 이사장과 서 총장이 양자 대화로 서 총장 거취문제를 결정하고 서 총장이 스스로 판단해 퇴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서 총장을 대리해 오 이사장과의 중재를 맡은 이성희 변호사는 “오늘 결정은 이사회가 합의사항을 이행한 결과라고 본다. 앞으로도 오 이사장과 이사회가 약속을 잘 지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국 MIT 교수 출신인 서 총장은 2006년 취임해 2010년 연임에 성공하며 개혁을 추진했으나 학내 소통 실패와 잇단 학생 자살 등의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한다는 비난에 시달렸다.

한편 이날 이사회 결정에 대해 KAIST 교수단체들은 반발했고, 서 총장 측도 갈등 가능성을 예고했다.

KAIST 교수단체들은 “서 총장이 학교에 남아있는 기간에 직위를 악용해 임기를 연장하려 할 가능성이 크다”며 서 총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이사회장 밖에서 결과를 전해 들은 강성호 교수평의회 회장은 “당장 사표수리를 했어야 맞는데 이사회가 큰 실수를 했다”고 비판했다. 경종민 교수협의회 회장도 “총회에서 대응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서 총장 측은 새 총장 선임ㆍ발굴 위원회에 일정 수의 위원을 추천하기로 오 이사장과 합의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날 이사회는 ’서 총장 측 추천권에 대해 아는 바나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