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옥중 심경 밝혀…“국민께 송구”
최태원 SK회장, 옥중 심경 밝혀…“국민께 송구”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3.02.1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열사 자금 수백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현재 구속 수감 중인 SK 최태원 회장이 고객과 국민께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18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변호인을 통해 “SK를 사랑하는 고객과 국민께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옥중 심경을  전했다.

최 회장은 “이유 여하를 떠나 이러한 상황이 벌어지게 된 것은 제 부덕의 소치라고 생각한다”며 “마음의 충격이 컸지만 구성원들의 격려와 성원이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은 절차를 통해 최선을 다해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최 회장은 계열사 자금 수백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달 31일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최 회장은 “이번 일은 온 힘을 다해 회사를 키우며 경제발전에 기여해 온 우리 SK의 역사에도 누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다보스포럼에서 여러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이런저런 협의도 하고, 새로운 협력관계에 대한 계획을 세웠다”며 “이렇게 되었다고 해서 포기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그동안 추진해오던 것과 앞으로 계획한 글로벌 사업이 차질 없도록 의장, 위원장, CEO 등과 함께 애써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지난 몇 년간 공부한 사회적 기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하려 했지만 애석하다”며 “걸음마를 떼기 시작한 아이를 홀로 남겨둔 것 같은 심정”이라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기업은) SK의 멈출 수 없는 과업이므로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하고 상생경영, 동반성장을 위한 노력도 고삐를 늦추지 말고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대한핸드볼협회장이기도 한 최 회장은 “넘치는 사랑을 주셨던 핸드볼 가족과 팬들에게도 개인적으로 유감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며 “회장의 부재 탓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변함없이 성원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