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위안부 평화나눔 콘서트’ 열린다
일본군위안부 평화나눔 콘서트’ 열린다
  • 최봄샘 기자
  • 승인 2014.08.1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학생들과 함께하는 ‘일본군위안부 평화나눔 콘서트’가 열린다.

여성가족부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관련 학생 작품공모전을 추진, 8월13일 오후 1시~ 6시 서울시립광진청소년수련관 대극장에서 최종심사 겸 기념공연(‘합창’-일본군위안부 평화나눔 콘서트)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우리나라의 미래 주역인 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전시 성폭력 문제 등 우리 역사에 대해 스스로 공부하고 인식하는 기회가 되도록 추진됐다.

음악·공연, 과제발표회, 미술 분야의 1차 심사를 거친 93개 작품(총 357개 작품 응모)에 대한 최종 심사는 <‘합창’-일본군위안부 평화 나눔 콘서트>라는 공연과 함께 개최된다.

분야별 1차 심사결과 학생들의 감수성으로 표현한 뛰어난 작품이 다수 선정돼 최종 심사 결과가 주목된다.

음악 분야에 ‘못 다 부른 아리랑’ ‘우리 함께 꿈꿔요’ 등 작품과 미술 분야의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 ‘포커스(F.O.C.U.S)’ ‘조각난 삶’ 등 작품들이 무대에 올려진다.

또한 학생들이 ‘파괴된 역사(Destroyed history)’ ’목소리를 내어 준 그들을 위하여‘ 등 과제발표회 분야 1차 심사 작품들이 발표된다.

‘합창’ 평화나눔 콘서트 사회는 방송인 김현철씨가 맡으며 분야별 심사 중간마다 평소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관심을 지닌 다양한 예술가의 기념공연이 이어진다.

작곡가 겸 경원대학교 음악대학 이용주 교수가 작곡한 ‘이화 이야기’가 공연되고, 피아니스트 하영아씨와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씨의 공연도 있을 예정이다.

‘이화 이야기’는 일제강점기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동원된 조선여성들의 기구한 삶을 그린 오페라 음악극이다.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공모 작품에는 우리 학생들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관심을 갖고 시간과 열정을 쏟으며 고민한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 있다”며 “앞으로 위안부 피해자 관련 교재나 홍보자료를 만들어 가는 과정에서 이번 공모전에 출품한 학생들의 문제인식과 작품들을 밑거름으로 삼고, 향후 다른 위안부 피해국가의 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