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태·다시마·고등어·대구 등 세슘검출
명태·다시마·고등어·대구 등 세슘검출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4.12.02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내 한 마트에서 시민이 수산물을 고르고 있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도를 분석한 결과 150개 중 10개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137'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검사 대상 시료는 고등어, 명태, 명태곤이, 명태안, 대구, 대구곤, 대구알, 다시마, 오징어, 꽁치, 미역 등이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과자치연구소,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3개 단체는 2일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국내 유통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150개 시료 중 6.7%에 해당하는 10개에서 세슘-137이 검출됐다"고 2일 밝혔다.

 

시료별 세슘-137 검출빈도는 명태(부산물 포함) 13.6%, 다시마 7.7%, 고등어 6.7%, 대구 2.9% 순으로 나타났다.

 

세슘-137이 검출된 시료는 모두 대형마트에서 구한 것이며 시장에서 구입한 시료에서는 1건도 나오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서울 8.2%, 광주 7.7%, 부산 4.1% 순이었지만, 통계적 의미는 없는 것으로 분석했다.

 

세슘-138 검출량은 수입산이 전체 분석시료의 10.7%로 국내산 2.7% 보다 4배가량 많았다.

 

원산지별로 나눠서 보면 러시아산이 전체 46개 시료 중 6개, 노르웨이산이 5개 중 1개(20%), 미국산이 10개 중 1개에서 검출됐다. 국내산에서 세슘-137이 검출된 시료는 75개 시료 중 2개였다.

 

전년도와 비교하면 방사능 검출률은 6.6%에서 6.7%로 거의 비슷했다.

 

센터는 "명태, 고등어, 다시마, 대구 등 수산물과 부속물, 가공식품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며 "나아가 안전한 수산물 소비를 위한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여쟈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