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1월 수입차 판매량 1만6천959대...1위 BMW
국내 11월 수입차 판매량 1만6천959대...1위 BMW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4.12.0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종호기자] 11월 수입차 판매가 작년보다 22.4%나 늘며 국내 승용차시장에서 14%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1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1만6천959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22.4%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전월보다도 3.2% 늘어난 수치다.

 

이에 따라 지난달 국산차 10만3천874대가 팔린 국내 승용차시장에서 수입차는 14.0%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특히 11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총 17만9천23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4% 늘었다. 이는 올해 수입차업계의 판매량 목표치인 17만4천대를 이미 넘어선 실적이다. 연간 판매량은 19만5천대로 20만대에 약간 못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브랜드별로는 BMW가 3천481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폴크스바겐 2천727대, 아우디 2천441대, 메르세데스-벤츠 2천386대, 미니 835대로 상위 5개 브랜드를 모두 독일차들이 독차지했다. 

 

이어 도요타 706대, 렉서스 658대, 포드 654대, 크라이슬러 555대, 랜드로버 485대, 푸조 407대, 볼보 311대, 닛산 310대, 혼다 302대, 포르셰 212대, 인피니티 163대 순이었다. 

 

모델별로는 폴크스바겐의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690대)과 파사트 2.0 TDI(674대)가 나란히 베스트셀링카 1, 2위를 차지했다. BMW 520d(616대), 아우디 A6 35 TDI(504대), 폴크스바겐 골프 2.0 TDI(487대) 등이 뒤를 따랐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1만3천565대로 80.0%를 차지했고 일본 2천139대(12.6%), 미국 1천255대(7.4%)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디젤 1만1천574대(68.2%), 가솔린 4천562대(26.9%), 하이브리드 795대(4.7%), 전기차 28대(0.2%) 등으로 나타났다.

 

윤대성 수입차협회 전무는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해소와 신차효과에 힘입어 전월보다 늘어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