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명 중 8명 "취업시장서 능력보다 학벌이 중시돼"
대학생 10명 중 8명 "취업시장서 능력보다 학벌이 중시돼"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5.02.0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종호기자] 대학생 10명 가운데 8명 가량은 취업 시장에서 능력보다 학벌이 중시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 대학생 10명 가운데 8명 가량은 취업 시장에서 능력보다 학벌이 중시된다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2.1 지속가능연구소’와 대학생언론협동조합 ‘YeSS’가 현대리서치 등에 의뢰해 전국 132개 대학생 2361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취업시장에서 능력보다 학벌이 중시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80.5%(1901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한 의대·약대·간호대 학생 59명 중 능력보다 학벌이 중시된다고 답한 비율은 91.7%(54명)에 달했다.

 

‘졸업한 뒤 원하는 곳에 취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국공립대학생(64.9%)이 사립대학생(56.0%)보다 높았다. 해당 문항에 대한 응답률은 취업 경로가 뚜렷한 의대·약대·간호대(75%) 계열이 가장 높았고, 교육계열(73.7%)과 인문학계열(52%) 순이었다.

 

대학생들이 취업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성취감(37.1%), 직업적 안정성(26%), 금전적 보수(20%) 순으로 나타났다. 구성원 간의 관계(9.6%)는 상대적으로 비율이 낮았다.

 

교육대 학생들은 안정성, 사회계열과 예체능계열 학생들은 성취감, 의학대 학생들은 안정성과 보수에 대한 선호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전업주부가 되는 것은 보수를 받고 일하는 것만큼 가치가 있다”고 응답한 학생들은 60.1%(1419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비율은 남학생(64.1%)이 여학생(56.7%)보다 더 높았다.

 

대학생 10명 중 6명(59.3%)은 근무여건이나 직장문화 등을 고려할 때 외국에서 취업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