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사도 탓 아파트 건축 땐 이 일대 생태측이 더 훼손돼야
경사도 탓 아파트 건축 땐 이 일대 생태측이 더 훼손돼야
  • 박광식 기자
  • 승인 2015.03.2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사도 탓 아파트 건축 땐이 일대 생태측이 더 훼손돼야


경사도 탓 아파트 건축 땐 이  일대 생태측이 더 훼손돼야
 
(부산경남취재본부장=박광식기자) 김해시장(김맹곤)이 특정인에게 삼계석산 대규모 아파트 건립에 대한 허가를 승인해줄경우 이 일대 수만 평의 산지를 깎아낼 수밖에 없어 삼계석산 인근의 생태축이 파괴되는 등 환경훼손이 극심해질 것이란 지적을 받고있다.
 
한편, 김해시는 삼계나전지구가 보전관리·자연녹지·계획관리지역이어서 고층 아파트를 지을 수 없는 곳인데도 이 곳의 용도를 고층 아파트 건립이 가능한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하려 했다가 국회 국정감사와 경남도의 감사에서 적발돼 물의를 빚었다.
 
2013년 10월 당시 새누리당 강기윤 국회의원은 국정감사에서 "해당 지역은 특정기업 소유의 땅이다. 김해시는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 변경을 하려 한다. 표고 150m 이상의 산지에 아파트가 들어서면 자연환경이 훼손된다.
 
특정기업에 대한 특혜라는 지적이 있다"면서 경남도에 감사를 의뢰했다. 경남도는 이에 따라 중앙감정평가법인에 감정을 의뢰했으며 그 결과, 태광실업이 2005~2008년 땅을 샀을 때의 가격은 3.3㎡(1평)당 20만 원이었는데,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될 경우 240만 원으로 땅값이 급등,  시세 차익이 1천 174억 원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남도는 해당지역은 환경파괴지역으로 환경회복을 해야하는 곳이며 주거지역으로의 용도변경은 부적합하다면서 환경을 원상회복하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하라고 김해시에 지시했다.
 
이에 경남도는 지시에 불응할 경우 수사를 의뢰하겠다는 방침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계석산 인근에서도 산지를 훼손하는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추진 중이어서 이 일대 환경에 돌이킬 수 없는 피해가 초래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시는 태광실업(박연차 명예회장)이 지난해 9월 삼계석산 일대를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만들겠다면서 제안한 삼계나전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위한 행정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대광실업(박현차명예회장)은 삼계석산 8만8천㎡(약 2만6천700평), 인접 산지 17만㎡(약 5만1천500평) 등 25만8천㎡(약 7만8천200평)를 개발해 오는 2016년까지 3천329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짓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환경전문가 A 씨는 "이미 삼계석산 개발 때문에 삼계석산 일대 경운산과 김해 시내의 분성산으로 연결되는 김해의 생태 축이 상당 부분 파괴됐다"면서 "여기에 삼계석산 인근 산지를 깎아 아파트를 만들면 생태축 파괴는 더 심해지고, 삼계석산 인근 산지에서는 더이상 동식물이 살 수 없다고 했다.
 
특히 삼계석산 일대산지는 경사도가 높기 때문에 아파트를 지으려면 산을 많이 깎아내야 하므로 산림 훼손이 심각해질 수밖에 없다 며 문제를 제기했다.
 
김해양산 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인 박재현 인제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삼계석산 일대에서 도시화를 진행하는 것 자체가 환경 훼손이다면서  석산 개발은 녹지 복원을 조건으로 해야하며 석산 개발 이후 황량해졌다고 해서 용도를 변경해 아파트를 짓겠다는 것은 잘못된 계획이라면서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같은 환경 훼손을 우려한 경남도는 지난해 감사 때 삼계석산 일대는 환경파괴지역으로 원칙적으로 환경 회복을 해야 한다는것과 주거지역으로의 변경은 부적합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기존의 주거지역과 1㎞ 정도밖에 안 떨어져 있기 때문에 도시기반시설 비용이 많이 들어간다 토지 이용이 비효율적이다 해당지역에서 환경을 원상회복하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하라 고 김해시에 지시하기도 했다.
 
삼계석산 인근 산지를 깎아내 고층 아파트를 세울 경우 환경 훼손 및 난개발이 우려된다는 것이었다.
 
한편 삼계석산 도시개발사업 지역 인근에는 28만㎡ 규모의 삼계산업단지 조성 작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이곳과 삼계석산을 합치면 인근 지역에서 54만㎡의 산지가 깎여나가게 된다면서 김해양산 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은 삼계산단이 들어서면 환경훼손은 물론 인근 지역 주민들의 건강도 위협을 받는다면서 사업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