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장, 2015년, 결산이 제대로 이루어지는 원년으로 만들 것
정의화 의장, 2015년, 결산이 제대로 이루어지는 원년으로 만들 것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5.04.2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29일 오전 10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결산심사 강화 방안 학술대회’에서 “2015년을 대한민국의 결산이 제대로 되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의화 국회 의장이 국회 결산심사 강화 방안 학술대회 격려사 를 하고 있다.



정 의장은 “제가 제일 싫어하는 말이 용두사미”라며 “예산은 지역구 사업과 연계되기 때문에 의원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지만, 결산에 대해서는 용두사미의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정 의장은 이어 “의정활동 20년 동안 결산을 이렇게 불성실하게 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해왔다”며 “국민이 낸 세금을 어떻게 쓸 것인지도 중요하지만, 이를 올바르게 썼는지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끝으로 “예산보다 사후평가인 결산을 더 중요시함으로써 대한민국 공무원들이 심기일전해서 국민의 세금을 신중하게 쓰는 풍토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예산정책처 주최로 열린 이날 학술대회는 국회의 결산심사 제도와 성과주의 결산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으며, 김광림 정보위원장, 김준기 예산정책처장, 임성호 입법조사처장 등이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