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증가폭, 10개월만에 최고치 기록
주택담보대출 증가폭, 10개월만에 최고치 기록
  • 안현진 기자
  • 승인 2010.07.08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담보대출이 10개월 만에 최대 폭 증가했다. 대출금리가 여전히 낮은 가운데 입주물량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잔액은 273조2000억 원을 기록, 전월에 비해 2조5000억 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8월 2조8000억 원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이다.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9월 4000억 원 감소한 뒤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낮은 대출금리 수준, 입주물량 증가, 6월말까지의 수도권 미분양주택 세제혜택 등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의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기업대출은 반기말 부채비율 관리와 기업구조조정에 대한 우려로 6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은행의 기업대출잔액은 518조원으로 전월에 비해 1조9000억 원 감소했다. 대기업 대출이 4000억 원, 중소기업 대출이 1조6000억 원 가량 각각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대기업 대출은 반기말 부채비율 관리를 위해 대기업들이 대출보다는 상환에 비중을 둬 줄었고, 중소기업 대출은 기업구조조정을 앞두고 은행들이 보수적 대출태도를 보이면서 감소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