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외환 통합은행명 'KEB 하나은행'으로 결정..통합 은행장은?
하나,외환 통합은행명 'KEB 하나은행'으로 결정..통합 은행장은?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5.08.0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외환 통합은행명 'KEB 하나은행'으로 결정..통합 은행장은?



 

 

하나와 외환은행이 합병해 탄생하는 통합은행명이 'KEB 하나은행'으로 결정됐다.

 

하나금융지주는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이 7일 각각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하나·외환은행 합병에 따른 합병계약서 및 정관 개정안 승인의 건을 원안대로 처리하고 통합 은행명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통합은행명은 외환은행의 영문명인 'KEB'와 하나은행의 '하나'가 합쳐진 'KEB하나은행'으로 정했다. 존속법인은 외환은행이 맡는다.

 

이와 함께 이날 주총에서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김병호 하나은행장, 함영주 하나은행 충청영업본부 총괄 부행장, 김광식 하나은행 상임감사위원 등 4명이 신규 등기이사로 선임됐다.

 

기존 외환은행 등기이사인 김한조 외환은행장과 신규 등기이사 4명은 통합은행 등기이사에 올랐다. 하나금융지주는 이번 합병 승인에 따라 10일께 금융위원회에 본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금융위가 심사를 거쳐 이달 말 정례회의에서 본인가를 승인하면 KEB하나은행은 9월1일 공식 출범하게 된다.

 

한편 통합은행장은 이달 말 김 회장과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된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