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명절 품목 8월 매출 하락
추석 앞두고 명절 품목 8월 매출 하락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09.29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9월 말 추석 연휴를 앞두고 명절 관련 품목의 8월 매출이 일제히 하락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9일 발표한 '8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대형마트(-7.6%), 백화점(-6.5%), 기업형 슈퍼마켓(-1.7%) 등의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떨어졌다.

 

지난해에는 추석연휴가 9월 초에 자리 잡아 8월 매출에 명절 특수가 반영됐지만 올해는 그렇지 못했다.

 

대개 소비자들은 기다렸다가 추석 연휴 직전에 명절 관련 품목을 구매하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식품(대형마트 -9.2%, 백화점 -25.3%, 기업형슈퍼마켓 -1.3%), 의류(대형마트 -5.0%, 백화점 -4.0%), 잡화(대형마트 -5.3%, 백화점 -6.8%) 등 명절과 직접 관련이 있는 품목의 매출 하락세가 뚜렷했다. 

 

다만 대형마트의 경우 스포츠(5.3%) 분야 매출은 늘었고 백화점에서도 TV, 냉장고 등 혼수 가전제품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가정용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상승했다.

 

기업형 슈퍼마켓에서는 신선 제품의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5.8% 늘었다.

 

명절 영향이 적은 편의점은 담배, 가공식품의 매출 증가와 점포수 확대 등에 힘입어 34.3%의 매출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달보다도 3.8%가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