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8일 이산가족 상봉대상자 최종명단 교환 예정
남북, 8일 이산가족 상봉대상자 최종명단 교환 예정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5.10.0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기자]남한과 북한은 오는 8일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100명의 최종 명단을 교환하기로 합의했다.

 

신의진 새누리당 대변인은 4일 새누리당 공보실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차질 없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남북은 10월 8일 이산가종 상봉 대상자로 선정된 100명의 최종 명단을 교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신 대변인은 “계획대로 진행되면 이산가족은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간 꿈에 그리던 만남을 갖게 된다”며,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통일에 대한 희망의 싹”이라고 밝혔다.

 

이어 “1988년부터 정부에 등록된 이산가족들의 수는 12만 9천 여 명”이라며, “이 가운데 절반정도만 생존해 있는 가족들은 애타는 심정으로 상봉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산가족 상봉은 인도주의 차원에서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어떠한 정치적, 군사적 이유로도 무산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은 무모한 도발이나 위협으로 어렵게 합의된 8.25 합의정신을 훼손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모처럼 성사되는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8.25 합의의 첫 이행이자 앞으로의 남북관계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신 대변인은 “국민 모두는 이번 행사가 이산가족의 아픔을 치유하는 성공적인 행사로 이뤄지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정부 당국과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 성사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는 바람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