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 신도회 "한상균 위원장 나가달라" 요구..경찰 체포조 동원
조계사 신도회 "한상균 위원장 나가달라" 요구..경찰 체포조 동원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5.11.3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사 신도회 "한상균 위원장 나가달라" 요구..경찰 체포조 동원

민노총 조합원들 신도회 압박에 조계사 밖으로 밀려나

 

한상균 위원장이 피신하고 있는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30일 조계사 신도회가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에게 나가 줄 것을 요구했다.

 

조계사 신도회는 오늘 오후 2시쯤 한 위원장을 찾아가 경찰에 자진 출두하라고 항의한 데 이어 나머지 민주노총 조합원들을 경내에서 모두 내보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신도회는 오후 2시께 조계사의 한 위원장 거처에 찾아가 "한 위원장이 조계사에 들어와 신도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항의하며 "조속히 조계사에서 나가 달라"고 요청했다.

 

박준 신도회 부회장은 이날 경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도회장이 한 위원장에게 오늘 중으로 경찰에 자진출두하라고 요청했지만 한 위원장이 5일만 시간을 달라 해서 강제로 끌고 나오려다 실패했다"며 "우리 힘으로 안 되니 경찰을 동원해야겠다"고 말했다.

 

신도회가 이처럼 강력하게 항의하자 이영주 사무총장 등 한 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민노총 관계자들은 조계사 경내에서 현재 나온 상태다.

 

경찰은 이에 따라 경찰관 6개 중대를 조계사 인근에 배치하고 신도들의 압력에 못 이긴 한 위원장이 조계사 밖으로 나올 경우 체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한 위원장이 신변의 불안을 느끼고 조계사에서 탈출을 시도할 개연성도 커지고 있어 경찰은 순찰과 검문검색을 한층 강화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조계종 화쟁위원회를 통해 다음 달 5일 '2차 민중 총궐기' 집회 진행을 위해 협의하자고 제안했지만, 경찰은 오늘 오전 공문을 보내 공식적으로 대화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한편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 위원장은 불법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라며 "화쟁위의 제의 내용은 그의 요구 사항을 들어주고 대화하자는 것이어서 경찰로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