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쌍용자동차 노사, 6년 만...‘해고자복직안’에 합의
<종합>쌍용자동차 노사, 6년 만...‘해고자복직안’에 합의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5.12.14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쌍용자동차 노사가 6년 만에 해고자복직안에 대해 잠정 합의했다.

 

14일 올해 1월부터 해고자 복직 등 4가지 의제를 놓고 교섭을 벌여온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 노동조합, 쌍용차 회사 측은 최근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과 김득중 쌍용차 지부장, 홍봉석 기업노조 위원장은 지난 11일 오후 해고자 복직, 손해배상·가압류 취하, 해고자 지원기금 조성, 쌍용차 정상화 등 4대 의제에 대한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이 안에 대해 노사가 각각 승인 절차를 거친 뒤 합의문에 서명하고 공식 발표하기로 합의했다.

 

쌍용차지부는 지난 12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표결에 부쳐 찬성 58, 반대 53으로 합의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주 중 쌍용차 노조는 대의원 대회를, 회사 측은 이사회를 각각 열어 승인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잠정 합의문에는 해고된 사내하청 노동자 6명을 내년 1월 말 복직시키고, 2017년 상반기까지 해고자 187명을 단계적으로 복직시키는 데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회사 측은 해고자 중 정년이 지났거나 다른 업종에 근무해 복직이 어려운 사람을 제외한 복직 희망자를 확인하는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 회사가 쌍용차지부에 제기한 47억여 원 규모의 손배 소송과 가압류를 취하하고, 해고 노동자 생활지원 및 숨진 해고자 유족 지원 등에 쓰일 기금도 마련하는 것에 뜻을 모았다.

 

쌍용차 관계자는 "노·노·사 3자 간 잠정합의안이 나온 건 맞지만 세부 조율과정이 남아 있다"며 "3자가 승인 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이 나면 공식 발표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계속 논의해오던 4대 의제에 합의를 도출한 것은 맞다"며, "합의를 본 3개 주체가 각각 절차를 거친 뒤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