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당 식비의 절반…외식·배달음식에 지출
가구당 식비의 절반…외식·배달음식에 지출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5.12.16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최근 한국인은 식비의 절반가량을 음식을 밖에서 사먹는데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16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5 식품 소비량 및 소비행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가구에서 주로 식품을 구입하는 20~69세 2천명, 14세~74세 가공식품 구입경험자 2천128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에 따르면 가구당 월평균 식비는 50만9천430원이었고, 이 가운데 42%(21만4천163원)는 외식·배달에 지출됐다. 구체적으로는 외식에 30.1%(15만3천477원), 배달(테이크아웃 포함)에 11.9%(6만686원)을 썼다.

 

나머지 48%(29만5천267원)는 신선농산물이나 가공식품를 사는데 사용됐다.

특히 1인 가구의 배달·외식비 비중은 55.1%로 절반을 넘어섰다.

 

같은 맥락에서 손쉽게 한 끼 식사를 마련할 수 있는 '즉석 조리식품' 수요도 늘었다.

"즉석조리식품을 구입한 경험이 있다"고 대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74.6%로, 2013년(61.9%)과 지난해(72.6%)를 거쳐 계속 높아지는 추세이다.

 

연령대가 낮은 가구, 어린이·유아를 둔 외벌이 가구 등에서 특히 즉석조리식품 구입 경험률이 높게 나타났다.

 

앞으로 소비를 늘리고 싶은 가공식품으로는 '우유'가 1위로 꼽혔고, 반대로 줄이고 싶은 가공식품으로는 라면류와 비스킷·과자류가 지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