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오 말,말.."與,靑청문회서 밝혀야" vs "野 내정자 교체해야"
조현오 말,말.."與,靑청문회서 밝혀야" vs "野 내정자 교체해야"
  • 지완구 기자
  • 승인 2010.08.1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연대 "조현오 내정자 자진사퇴해야"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천안함 유족 관련 발언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
여당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먼저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후보자가 바뀌지 않는다면 인사청문회 자체가 필요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파문의 당사자인 조현오 내정자를 당차원에서 감쌀 의도가 전혀 없다는 입장이라고 하면서 청와대의 눈치를 보는듯 하다.

Kbs특종 단독 보도에서 사실관계가 명백한데도 여당은 사실 관계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며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고, 경찰총수의 자격이 있는지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형환 한나라당 대변인은 "법이 정한 절차인 인사청문회에서 조 내정자 자격 되는지, 이번 발언 사실관계, 실체적 진실 등이 먼저 밝혀야. 그 다음에 자격 여부를 판단하면 된다."고 브리핑을 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조 내정자가 노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문제를 어떤 맥락에서 한 것인지 인사청문회에서 직접 설명할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나라당내에서는 조 내정자 청문회에 앞서 스스로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분위기도 없지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민주당과 야당은 조 내정자가 인사청문회에 설 자격이 없다고 강경한 입장이다.

조 내정자의 발언이 노 전 대통령을 욕보인 부적절한 망언이라며 사퇴하거나 내정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청문회도 거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백원우 (민주당)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은 조현오 발언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면 즉각 인준절차를 중지시키고 후보자 교체를 주장했다."

자유선진당과 민주노동당도 조 내정자가 노 전 대통령과 천안함 유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만큼 스스로 사퇴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처럼 파문이 확산되는 가운데 당시 막강한 정보력을 가진 서울경찰청장이 한 발언이 사실일 가능성에 주목하는 시각도 있다.

이 경우 이번 청문회가 조 내정자의 능력이나 전문성 규명이 아니라 차명계좌 존재의 진위 공방으로 비화될 수 있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흐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런가운데,  참여연대는 16일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성명에서 "인사청문회 앞두고 조 내정자의 과거 부적절한 발언과 경력이 검증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조 내정자는 즉각 경찰청장 후보자에서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청와대는 최악의 후보자를 경찰청장에 지명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조 내정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새로운 후보자를 지명해야 한다"며 "조 내정자는 이미 드러난 문제만으로도 경찰청장직을 수행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