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구획정안 합의 도출..테러방지법은 합의 실패
여야 선거구획정안 합의 도출..테러방지법은 합의 실패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02.2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의화 의장 주재로 오늘 오전 3자 회동서 선거구획정안이 합의 도출됐다.     © 중앙뉴스


여야 선거구획정안 합의 도출..테러방지법은 합의 실패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더민주 김종인 대표가 정의화 의장 주재로 오늘 오전 3자 회동을 진행했다.여야는 선거구 획정안 처리에는 합의했으나 테러방지법 처리 여부에 대한 이견 조율에는 실패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더민주 김종인 대표는 오늘 오전 9시부터 정의화 국회의장 주재로 20분 동안 회동을 벌여 테러방지법에 대해서는 접점을 찾지 못했지만 선거구 획정안 처리에는 합의했다.

 

여야가 선거구 획정 기준에 합의한 만큼 이제 정의화 국회의장 명의로 획정 기준이 선관위로 송부되고 선관위는 곧바로 획정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여야는 지역구를 253석, 비례를 47석으로 결정하고 국회의원 지역 인구수는 14만 명 이상 28만 명 이하로 하기로 합의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획정위에 모레까지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해 달라고 요청해 놓은 상태다. 따라서 여야는 선관위가 획정안을 다시 국회로 보내오면 오는 26일 본회의를 열어서 처리하기로 했다.

 

하지만 여야는 테러방지법을 놓고서는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회동을 마친 뒤 북한이 국제 테러단체와 연계해 테러를 감행할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테러방지법 처리를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지만 더민주가 거부해 한계에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민주의 행태를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에 이어 더민주 김종인 대표도 김성수 대변인을 통해 입장을 내놨다.

 

김 대표는 26일 본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높은 만큼 그때까지 테러방지법은 협상을 할 시간이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해 추가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테러방지법 직권상정 의사를 내비쳤다.

 

정 의장은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테러방지법은 직권 상정 요건을 갖춘 것으로 보는 만큼 직권상정 여부를 계속 고민하고 있다고 말해 정 의장이 여야의 추가 협상 상황을 지켜본 뒤 선거구 획정안 본회의 처리에 맞춰 테러방지법도 직권상정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