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49년만에 롯데제과 이사 퇴진
신격호, 49년만에 롯데제과 이사 퇴진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6.03.25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롯데제과 등기이사에서 공식적으로 물러나게 됐다.

 

롯데제과는 25일 오전 양평동 본사에서 열린 제49기 주주총회에서 신동빈 롯데 회장과 김용수 롯데제과 대표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황각규 롯데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과 민명기 롯데제과 건과영업본부장을 새 이사로 선임하는 안건 등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이로써 신 총괄회장은 1967년 롯데제과 설립 이후 49년 만에 롯데제과의 등기이사에서 퇴진하게 됐다. 신 총괄회장이 한국 롯데그룹의 뿌리인 롯데제과 등기이사에서 퇴진하는 자리였으나 이날 주총은 20분만에 일사천리로 마무리됐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신격호 총괄회장의 등기이사 사퇴 등 모든 안건이 원안대로 빠르게 통과됐다"며 "주총장에서 이에 대해 반대하는 측도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또 이날 주총에서는 액면분할과 관련해 현재 300만주인 발행주식을 3천만주로 확대하고, 1주당 발행 금액을 5천원에서 500원으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