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선거구 야권 후보 단일화 전격 합의..새누리당 어쩌나
대전 동구 선거구 야권 후보 단일화 전격 합의..새누리당 어쩌나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04.0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3 총선 일주일을 앞두고 대전 동구선거구 야권 후보 3명이 단일화에 전격 합의하면서 새누리당에 비상이 걸렸다.

 

6일 더불어민주당 강래구·국민의당 선병렬·민주노총 출신의 무소속 이대식 등 3명의 동구선거구 야권 후보는 정동 민생상담네트워크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 후보의 독주를 막아내고자 야권 단일화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은 앞서 '야권연대와 후보단일화를 위한 대전시민원탁회의' 중재로 13시간의 마라톤 회의를 거쳤다.단일화 절차는 2개 여론조사 기관을 선정, ARS 방식으로 소속 당명을 빼고 후보 이름만으로 여론조사를 하기로 합의 했다.

 

탈락한 두 후보는 여론조사에 승복하고, 단일후보의 승리를 위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야권단일화 후보의 승리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하지만 야권후보 단일화에 무소속 정구국 후보는 참여하지 않았으며, 새누리당에서는 이장우 후보가 출마했다.

 

한편 새누리당 대전시당은 대전 동구에 출마한 야권 후보 3명이 단일화에 합의한 것을 두고 “정당가치를 부정하는 정치적 자해행위”라고 비난했다.

새누리당은 6일 논평을 통해 "단일화를 합의한 것은 계층적 이익의 대변을 고대하는 시민과 그 선택권을 박탈당한 유권자를 우롱하는 짓으로, 정상적 정당정치를 부정하고 왜곡한 ‘정치적 야합이고 불륜’이라고 부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창당과 분당의 파열음이 채 사라지지도 않은 상황에서 불리하다고, 아무런 가치통합도 없이 서로 합치겠다고 하는 것은 당선이라는 권력만을 쫒는 불나방이라는 비난을 받을 뿐"이라고 단일화 합의를 평가 절하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