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총선, 새누리 일당 독재국회 저지가 절체절명의 목표”
김종인 “총선, 새누리 일당 독재국회 저지가 절체절명의 목표”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04.1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부족하더라도 기회를 달라”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가짜 야당을 선택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11일 경기 수원의 경기도당 사무실에서 한 기자회견을 열고 "'일당 독재국회'가 성립될 수 있는 심각한 위기 상황에 처해 있다"며 "지금은 새누리당 일당 독재국회 저지가 절체절명의 목표"라고 밝혔다.

 

▲ 김종인 대표가 부족하더라도 기회를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 일당 독재국회가 현실화되면 정권교체의 길은 더욱 험난해진다"며 이같이 발언했다.

 

또 "정권교체를 현실로 만들 수 있는 힘은 기호 2번에게 있다는 걸 꼭 기억해달라. 후보도 정당도 기호 2번을 찍어달라"며 "가짜 야당이 아니라 진짜 야당을 뽑아달라. 야당답지 않은 야당을 선택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기호 2번 더민주만이 새누리당의 폭주를 막고 대한민국의 경제를 살릴 수 있다. 부족하더라도 기회를 달라"며 "표를 기호 2번으로 모아 달라. 단일한 표심으로 새누리당을 심판할 힘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더민주의 수권정당 준비와 함께 당 대선주자들의 아름다운 경쟁을 통해 최적의 '대통령 후보'를 만드는 일도 중요하다"며 "우리에게는 문재인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손학규 전 대표, 안희정 지사, 김부겸 후보, 이재명 성남시장 등 기라성 같은 잠재적 대권주자들이 있다. 이들이 잘 성장하고 실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권교체만이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다"며 "수권정당으로서의 집권 비전과 경쟁을 통한 '사람' 준비를 통해 내년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이번 총선의 분명한 민심은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 심판으로, 박근혜정부와 여당에 대한 국민적 저항감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새누리당 심판의 민심을 하나로 모으지 못한 우리에게 잘못이 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지만, 그보다 더 큰 문제는 일당독주 체제"라고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 잃어버린 8년, 과반 의석으로 경제를 망가트리고 또다시 과반 의석을 달라는 건 염치가 없는 짓"이라며 새누리당을 '불량정치세력', '경제무능세력'으로 규정한 후, "강력한 야당이 존재하지 않으면 '배신의 경제'를 막을 수 없다. 나락으로 떨어지는 중산층과 서민의 삶을 구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유능한 야당에 대한 열망에 비해 저희들이 많이 부족하다고 국민이 생각하는 것, 잘 안다. 저도 이 당에 온지 얼마 되지 않아 부족한 모습을 보여드렸다"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저에게는 단 하나의 욕심 밖에 없다"며 "대한민국 경제와 민주주의를 살리기 위해 강력한 수권정당, 대안정당을 만들어야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