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유명 글로벌 오픈마켓에 진출하여 수출판로 개척
경북도, 유명 글로벌 오픈마켓에 진출하여 수출판로 개척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6.04.13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 동남아시장 타켓 30개사 150개 품목, 큐텐 ․ 타오바오 입점

[중앙뉴스=박미화기자]경상북도가 소비자의 인터넷 직접구매 요구가 확대되는 중국과 동남아 유명 글로벌 오픈마켓에 진출하여 수출판로 개척에 나선다.

 

경북도에 따르면 동남아시아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큐텐(Qoo10)과 중국 알리바바 그룹에서 운영하는 인터넷 오픈마켓 타오바오(Taobao)에 도내 중소기업 30개사, 최대 150개 품목을 입점시킴으로써 실질적인 수출확대에 나서기로 했다는 것이다.

 

실질적인 성과를 위해 도는 해외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제품을 중심으로 농수산 가공식품, 생활용품, 화장품 등 경북도의 주력상품을 선정했고, 실질적인 수출 증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입점기업의 상품홍보를 위해 제품설명 상세페이지 제작, 상시 배너 광고, 키워드 광고 등 온라인 마케팅을 포함해 현지 물류창고를 활용한 해외배송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싱가포르 등 해외 현지 유명 백화점과의 연계를 통한 오프라인 기획판매전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글로벌 인터넷 판매 전문기업인 비엘에스코리아와 중소기업 지원기관인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이 함께 참여하며 영어 및 중국어 외국어 온라인 상품설명 준비 등을 거쳐 오는 4월 중순부터‘경상북도 인터넷상품관’을 통해 해외 소비자와 직접 대면한다.

 

경상북도 장상길 일자리민생본부장은 “해외결제, 배송 등 인프라 발전으로 국가간 전자상거래 시장이 매년 20% 이상 급성장하고 있고, 한국 전자상거래 수출도 중국, 아세안의 수요 증가로 동반성장하고 있다”라며 “따라서 해외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인터넷 쇼핑몰 입점은 도내 중소기업의 직접수출을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