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친박계,서청원 의원실 집결…8·9 전당대회 출마 권유
새누리당 친박계,서청원 의원실 집결…8·9 전당대회 출마 권유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6.07.06 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박계 서청원 대표 추대론,최경환 의원 출마 어렵나?

[중앙뉴스=문상혁기자]새누리당 친박계,맏형 서청원 전당대회 출마 제안.

 

새누리당 친박계가 서청원 의원을 만나 전당대회 출마를 설득했다.

 

5일 오후 정갑윤, 조원진, 김태흠, 이장우 등 10여명의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들이 국회 의원회관 서청원 의원실을 방문해 8·9 전당대회 출마 설득에 나섰다.

 

이같은 집단적인 움직임은 당초 최경환 의원 중심으로 결집할 것으로 예상됐던 친박계가 분화를 거듭하자 맏형격인 서 의원을 구심점으로 세(勢)를 집중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정 의원은 이날 서 의원을 방문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을 보면 김종인, 박지원 선배 등 원로들이 나서 당 위기를 수습하고 있다"며 "우리 당도 경륜 있는 서 선배님이 해 주십사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친박계의 다급한 움직임은 이날 방문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실제 당초 서 의원은 이날 조 의원과 만날 예정이었지만 예상치 못한 의원들이 몰려와 서 의원도 당혹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의원은 "최경환 의원께서 전당대회에 안 나오는 상황이 되는 것 같다"며 "당이나 보수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사람이 서 의원님 말고 가능한가 이런 고민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 의원 출마에 대한 당내 공감대가 있냐는 질문에 "친박,비박을 떠나 대부분 그런 생각을 갖고 계신 것 같다"며 "출마 승낙 여부는 모르겠고, 계속 많은 분들이 더 얘기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 의원이 '불출마'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6일 예정인 의원총회를 시작으로 친박계의 설득 작업 강도는 한층 더 거세질 전망이다.

 

정치권 전반에서는 서 의원 대표 추대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서 의원 스스로도 후반기 국회의장직을 염두에 두고 있을 뿐 아니라 주류 비박계에서도 서 의원 카드를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