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검찰의 야당죽이기 수사에 현명하게 대처”
박지원 “국민의당, 검찰의 야당죽이기 수사에 현명하게 대처”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07.1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에 경의를 표한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야당 죽이기 수사에 현명하게 대처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선숙·김수민 의원에 대한 검찰의 사전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된 것과 관련해 "우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여당 봐주기 조사, 검찰의 야당 죽이기 수사에 현명하고 강력하게 대처했다"고 밝혔다.

 

▲ 박지원 원내대표가 국민의당이 검찰의 야당죽이기 수사에 현명하게 대처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영장기각은 사필귀정이다.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두 의원에게 오늘 하루 쉬도록 얘기했고, 앞으로 여러 가지를 대처하면서 의정활동을 착실히 하도록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는 보다 겸손한 자세로 정치와 정책으로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다. 흩어지면 죽고 뭉치면 살 수 있다. 또다시 단결하자고 제안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국내 배치 문제와 관련해 "특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입장을 요구한다"며 "유력한 대선후보로서 이런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사드 문제에 대해 정체성을 지켜왔던 더민주에서 요즘 약간 흔들리고 있다"며 "그러나 많은 의원이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어 더민주에서도 우리와 함께 반대 입장에서 국회비준 동의 받을 때 함께하자고 제안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