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경남 도지사 막말 논란..도 의원을 향해 쓰레기
홍준표 경남 도지사 막말 논란..도 의원을 향해 쓰레기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07.1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준표 지사의 막말에 정의당이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 중앙뉴스

 

홍준표 지사의 막말에 정의당이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지난 12일 정의당 의원에게 '쓰레기'라고 모욕적인 언행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홍 지사는 지난 12일 경남도의회 건물 앞에서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정의당 여영국 도의원을 향해 ‘쓰레기’, ‘개가 짖어도’ 따위의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홍 지사는 "2년간 단식해봐. 2년 후에는 나갈테니까"라는 말까지 했다는 것,

 

여 의원이 책임지라고 언성을 높이자 홍준표 지사는 "쓰레기가 단식을 한다"고 말하는 등 홍 지사의 발언이 도를 넘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여 의원이 홍 지사의 '쓰레기' 발언에 대해 책임질 것을 요구하자 홍 지사는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는 피켓을 손으로 가리키며 "그 앞에 쓰레기를 치워달라는 이야기다"라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지사는 회의를 마치고 도청으로 향하는 차량에 탑승하면서 다시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말하기도 했다는 것,

 

홍 지사의 막말 발언에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홍준표 도지사가 또 다시 '막말준표'의 본색을 드러냈다"면서 "여영국 의원은 홍준표 지사 자신이 임명한 공직자와 산하기관장 및 직원들이 진보교육감 주민소환 청구 허위서명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에 대한 항의로

단식 항의 중이었다며

 

만일 홍 지사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뒤따르지 않는다면 법적·정치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