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거제간 연결도로 해저터널 최종 연결식
부산-거제간 연결도로 해저터널 최종 연결식
  • 박기연 기자
  • 승인 2010.09.14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계 최장, 국내 최초의 해저침매터널인 부산~거제간 연결도로(이하 거가대교) 해저침매터널이 드디어 그 위용을 드러냈다. 거가대교를 시공 중인 대우건설은 거가대교 해저침매터널의 마지막 18번째 침매함체의 연결작업을 성공적으로 끝마치고, 오는 9월 13일 오후 3시 최종 연결식을 가졌다. 이날 연결식에는 허남식 부산시장, 김두관 경남도지사를 비롯해 부산과 거제지역 주요 인사와 대우건설 서종욱 사장 등 공사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세계 최장, 국내 최초의 해저침매터널인 부산~거제간 연결도로(이하 거가대교) 해저침매터널이 드디어 그 위용을 드러냈다.

거가대교를 시공 중인 대우건설은 거가대교 해저침매터널의 마지막 18번째 침매함체의 연결작업을 성공적으로 끝마치고, 오는 9월 13일 오후 3시 최종 연결식을 갖았다.

이날 연결식에는 허남식 부산시장, 김두관 경남도지사를 비롯해 부산과 거제지역 주요 인사와 대우건설 서종욱 사장 등 공사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세계 최장, 국내 최초의 해저침매터널

거가대교는 경상남도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에서 부산시 강서구 천성동 가덕도 까지 총 8.2km 구간을 해저와 해상으로 연결하는 대규모 토목사업으로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해저침매터널 구간과 사장교 구간으로 나눠 시공되고 있다. 총공사비는 1조 9천억원(VAT포함)이며, 현재 공정율은 약 94%로, 올해 12월 완공예정이다.

거가대교 구간중 부산 가덕도와 중죽도, 대죽도 사이 3.7km 구간은 우리나라 최초로 시도되는 해저침매터널로 건설되고 있다.

침매터널은 터널 구조물을 육상에서 미리 만들어 바다속에서 구조물들을 연결하여 터널을 만드는 방식으로 일반 사장교 건설에 비하여 공사비용이 저렴하고 안정성이 높기 때문에 유럽과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오래 전에 일반화됐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공법이다.

거가대교 침매터널은 통영에 위치한 안정제작장에서 제작된 18개의 침매함체를 바다에 띄워 예인선으로 침설위치로 끌고 와 가라앉힌 다음, 바다 속에서 연결시켜 터널을 완성했다.

침매함체 1개는 길이 180m, 너비 26.5m, 높이 9.75m, 무게 4만 5천톤 규모의 왕복 4차선 터널구조물로, 철근 2,700톤(30평 아파트 950세대 분량), 콘크리트 4만톤(30평 아파트 460세대 분량)이 소요되는 어마어마한 규모다. 바닷물에 의한 부식과 침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 제작됐다.

특히 거가대교 침매터널은 세계 최초로 내해가 아닌 파도와 바람, 조류가 심한 외해에 건설되는 해저 침매터널로,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심 48m의 연약지반에 시공되고 있으며, 세계 최장 함체(180m), 세계 최초 2중 조인트 함체 연결 등 5가지의 세계기록과 함체 연결시 공기주입, 침매함체 구간 자갈포설 장비, EPS 등 3가지의 국제특허로 토목학계는 물론,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침매터널은 깊은 수심에서 거대한 함체들을 5㎝이내의 오차범위에서 연결시켜야 하는 초정밀 공사로 성공적인 공사 수행을 위해 각종 첨단기술들이 사용되고 있다.

침매함체간의 정확한 위치 파악을 위해 광파위치측정기를 이용한 Total Station System을 기본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나, 거친 해양환경을 극복하기위해 침매함체 사이에 연결시킨 와이어의 인장각도와 인장력을 센서로 체크하는 토트와이어(Taut-Wire)시스템과 함체에 설치한 정밀송신기와 수신기를 활용하여 위치를 확인하는 SSBL(Super Short Base Line)시스템을 병행하여 정밀하게 시공하고 있다.

또한, 침매함체를 이동시키고 바다속에 가라앉히는 작업은 무엇보다 기상상황에 민감하기 때문에 시공지역의 지난 50년간의 기상데이타를 기반으로 별도의 예보시스템을 만들어 해상의 상황을 면밀하게 관측, 현장에 적용하고 있다.

물류비용 절감, 남해안 지역 경제 견인차 역할

거가대교가 완공되면 부산에서 거제까지 140㎞에서 60㎞로 단축 되고, 통행시간이 2시간 10분에서 50분으로 단축 되어 시간 및 유류비 등 물류비용이 크게 절감될 전망이다. 또한, 대전~통영간 고속도로와 대구~부산간 고속도로가 U-Type으로 연결되어 경부고속도로, 남해고속도로의 교통량 분산 효과와 함께, 부산, 거제를 거쳐 여수, 목포에 이르는 남해안 관광 인프라가 구축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 등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큰 기여를 할 전망이다.

또한 대우건설은 거가대교 침매터널을 통해 해저침매터널 시공기술을 확보함으로써 관련 분야 세계 건설시장 진출의 토대가 마련됐다. 세계적으로 유래가 없을 정도로 어려운 조건에서 침매터널을 시공해 유럽과 일본 등 해저터널 분야의 선진 건설업체들과 경쟁할 수 있게 됐으며, 장기적으로는 한·일해저터널이나 한⋅중해저터널, 선진국의 해저터널 공사에도 참여할 수 있는 기술력과 데이터를 확보하게 되어 선진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