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핵무장론, 바람직하지 않아"
반기문 "핵무장론, 바람직하지 않아"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09.16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의장 및 3당 원내대표와 면담…"제재는 대화 위한것"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이 최근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핵무장론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는 견해를 밝혔다.

 

반 사무총장은 15일(현지시각) 뉴욕 유엔 본부 사무총장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를 면담했다.

 

▲ 반기문 총장이 핵무장론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반 사무총장은 핵무장론에 대해 "우리가 지금 세계 13위 경제대국으로서 국제 규범을 준수해야 하지 않느냐"며 "바람직하지 않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국민의당 박 원내대표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했다.

 

또 반 사무총장이 "(대북) 제재는 대화를 위해서 필요한 것"이라는 발언도 했다고 박 원내대표는 전했다.

 

반 총장은 또 올해 말 임기를 마치면 내년 1월 중순 귀국하겠다는 계획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는 "임기가 올해 말까지인데 이후 잠시 휴식은 필요한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 또 귀국하는대로 대통령과 국회의장 등을 찾아뵙고 귀국보고 계획을 갖고 계신 것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우 원내대표 역시 "오늘 정치적 논의는 구체적으로 하지 않았지만, 내년 1월 중순 전에 귀국하시겠다고 했다. 주변 분들과 상의하지 않았겠는가 짐작하고 있다"며 "1월에 오신다는 것은 활동을 본격적으로 하겠다는 뜻이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