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전기료 폭탄 얼마나
'폭염'에 전기료 폭탄 얼마나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6.09.2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올해 여름 폭염으로 인해 전기요금을 봄보다 두 배 이상 낸 가구가 298만호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주택용 전기요금 비교 자료에 따르면 8월 검침분 전기요금이 6월분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가구(100kWh 이하 사용 고객 제외)는 모두 298만1천호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6월(검침분 기준) 전기요금이 10만원이었다면 8월에는 50만원이 넘는 그야말로 '전기요금 폭탄'을 맞은 가구도 24만가구에 달했다.

 

봄 대비 여름 전기요금 배수를 세분해서 보면 191만8천가구는 2배 이상∼3배 미만, 58만4천가구는 3∼4배, 23만6천가구는 4∼5배, 10만6천가구는 5∼6배, 5만5천가구는 6∼7배, 2만9천가구는 7∼8배, 1만7천가구는 8∼9배, 1만가구는 9∼10배, 7천가구는 10∼11배, 1만9천가구는 11배 이상 전기요금이 늘었다.

 

만약 정부가 올해 여름(7∼9월)에 한해 누진구간 상한선을 50kWh씩 높이는 할인정책을 시행하지 않았다면 가정의 전기요금 부담을 훨씬 더 커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의원은 "여름에 전기요금이 무서워 집에서 에어컨조차 마음대로 못 트는 것은 폭염 속에서 국민에게 지나친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가 가진 문제점을 꼼꼼히 살피고 개편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