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가정, 기업보다 전기 덜 쓰는데 9조 원 더 냈다
일반 가정, 기업보다 전기 덜 쓰는데 9조 원 더 냈다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6.09.27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배숙 "일반 가정에 절전을 강요할 게 아니라 전력다소비 기업 수요관리가 중요”

[중앙뉴스=김종호 기자] 일반 가정의 전력 소비량이 전력 다소비 기업 상위 15개사보다 적은데도 요금은 9조 원이나 더 낸 것으로 나타났다.

 

▲ 최근 5년간(2011~2015년) 일반 가정이 전력소비가 많은 기업 상위 15곳보다 전기를 덜 쓰고 요금은 9조원 더 낸 것으로 밝혀졌다.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이 한국전력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일반 가정은 2011~2015년 32만4895GWh를 사용하고 40조2633억원을 납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력다소비기업 상위 15개사가 35만1772GWh를 사용하고 31조86억원을 낸 것과 비교하면 사용량은 적고 납부액은 많다.

 

기업별로는 지난해 현대제철이 가장 많은 1만225GWh의 전력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요금으로는 1조1605억원을 냈다.

 

이어 삼성전자(1만42GWh, 9662억원), 포스코(9391GWh, 8267억원) 순이다. 지난해 전력다소비 상위 10개 기업에는 이들 3사 외에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LG화학, OCI, 한주, 고려아연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 10개사의 전력 사용량은 6만2301GWh, 전기요금은 5조8929억원으로 파악됐다.

 

조배숙 의원은 일반 가정에 징벌적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통해 절전을 강요할 게 아니라 전력 다소비 기업의 수요관리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