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회용컵 6억7천만개 사용…폭발적인 커피소비 탓
지난해 1회용컵 6억7천만개 사용…폭발적인 커피소비 탓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6.10.1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소비자·사업자·규제기관 재활용 대책 세워야 할 것"

[중앙뉴스=김종호 기자] 우리나라 국민의 커피 소비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탓에 1회용 컵 사용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

16일 환경부의 '일회용품 자발적 협약업체들의 사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회용 컵 사용량은 6억 7천240만 7천개로 전년의 6억 2천432만 9천개보다 7.70% 증가해 역대 최대치를 나타냈다.

 

 

1회용품 자발적 협약 업체는 커피전문점업체 12곳, 패스트푸드점 5개소이다.

 

종이와 합성수지 재질 2종류인 1회용 컵 사용규모는 2009년 4억 3천246만 2천개, 2010년 4억 5천315만 9천개, 2011년 6억 649만 1천개로 6억개를 처음으로 돌파했다.

 

그렇지만 1회용 컵 회수율은 매년 줄고 있다. 2011년 78.4%, 2012년 78.3%, 2013년 73.6%, 2014년 71.5%, 지난해 68.9% 등이다.

 

이처럼 국내에서 1회용 컵 사용량이 폭증하는 것은 우리나라 국민의 커피 소비량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새누리당 하태경(부산 해운대갑) 의원은 "이처럼 일회용 컵 사용이 폭증하고 있는 데도 관련 규제들은 2008년 이후 계속 후퇴하고 있다"며 "2008년 일회용 컵 보증금제도가 폐지된 데 이어 종이컵은 규제대상에서 제외됐고, 2013년에는 테이크아웃 일회용품 규제가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