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실손보험료, 가입시점 관계없이 5∼10% 깎아준다
저소득층 실손보험료, 가입시점 관계없이 5∼10% 깎아준다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6.10.2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저소득층 실손보험료, 가입시점 관계없이 5∼10% 깎아준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앞으로 더 많은 저소득층이 실손 의료보험료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2014년 4월 이전에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한 의료급여 수급권자도 보험계약 갱신 때 보험료 할인 혜택을 주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보험사들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정부가 의료비를 지원해주는 의료급여 수급권자들의 실손 의료보험료를 5% 깎아주고 있다. 알리안츠생명은 10%를 할인해준다.

 

실손의료보험 가입 당시에는 의료급여 수급권자가 아니었지만 가입 후 수급권자가 돼도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이런 할인 혜택은 2014년 4월 이후 새로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한 이들에게만 적용돼 같은 의료급여 수급권자인데도 가입 시기에 따라 보험료가 달라지는 문제가 있었다.

 

할인 적용 대상이 한정된 데다 보험사들의 안내가 부족해 의료급여 수급권자에 대한 보험료 할인은 도입 2년이 넘었는데도 잘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2014년 말 기준으로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148만명이다.

그러나 지난해 중 의료급여 수급권자 할인이 적용된 실손의료보험 계약은 4천643건에 불과하다. 총 할인 금액은 3천700만원에 그쳤다.

 

할인 혜택이 확대되면 표준화 실손보험이 도입된 2009년 10월 가입자부터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단, 할인 혜택은 2014년 4월 이후 갱신된 보험 계약부터 적용된다.

 

의료급여 수급권자가 2014년 1월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해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지 못하다가 2015년 1월 보험계약을 갱신했다면, 이때부터 보험료 할인이 적용된다. 더 낸 보험료는 돌려받을 수 있다. 할인 혜택이 있다는 사실에 대한 안내도 강화하기로 했다.

 

보험사들은 앞으로 청약서나 보험금 청구서에 의료급여 수급권자 여부를 표기하는 칸을 새로 만들어야 한다.

 

보험계약을 맺는 과정에선 의료급여 수급권자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대상자에게 할인 제도를 설명해야 한다.

 

또 보험금 심사 때 받은 진료비 영수증을 통해 의료급여 수급권자 여부를 확인하고, 할인을 적용받지 못하는 가입자에게 신청 방법을 안내해줘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