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 대통령, 당적 정리하고 거국중립내각 구성해야”
박지원 “박 대통령, 당적 정리하고 거국중립내각 구성해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0.2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우병우·안종범·'문고리 3인방' 등 책임자들 해임해야”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은 탈당하고 거국중립내각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8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순실 게이트' 파문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은 당적을 정리하고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도 거론됐던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검토할 때"라고 주장했다.

 

▲ 박지원 원내대표가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진실로 구원받을 일은 완전한 자백으로, 모든 사실을 아는 대통령은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우병우·안종범·'문고리 3인방' 등 책임자들을 해임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대통령의 90초짜리 '녹화사과'와 최 씨의 언론인터뷰는 너무 유사하다"면서 "대통령과 최씨가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주고 언론을 통해 입을 맞추고 있는 것은 아닌지, 또 이를 통해 관련자들의 증거를 인멸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하게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검찰은 올빼미 수사를 해야 한다. 낮에 나오는 박 대통령과 청와대, 최 씨의 해명에는 눈을 감고, 밤에 나오는 언론 보도만 보며 수사해야 한다"면서 "검찰 수사의 나침반은 대통령과 최 씨의 말이 아니고 학교, 거리에서 분노하는 일반 국민의 목소리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비대위원장은 "특검에 대한 협상은 역시 우리 당에서 요구했던 내용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구성 자체가 난항이 됐다"면서 "새누리당에서는 상설특검, 우리 야당에선 별도특검을 요구하는 데서 막히고 있다. 대통령이 자신을 수사하는 특검을 임명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한편, 박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정부가 이명박 정부에서 중단됐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다시 추진하고 있다"면서 "협정은 일본 군국주의 망령에 날개를 달아줄 것으로, 위안부 졸속 합의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여전한 데 정부가 왜 임기 후반기에 이런 일을 추진하는지, 아베 정부의 개헌과 동북아진출을 공개 지지한다는 말인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힐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