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인, 시국선언...“박 대통령, 국정에서 완전히 손 떼야”
체육인, 시국선언...“박 대통령, 국정에서 완전히 손 떼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0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인 시국선언' 발표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체육인들이 시국선언을 하고 나섰다.

 

스포츠문화연구소, 체육시민연대 등 체육 시민단체들이 7일 시국선언을 했다.

 

▲ 체육인들이 시국선언을 했다.    

 

체육 시민단체들은 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체육인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청와대 발 '최순실 게이트'의 몸통인 박근혜 대통령은 스스로 특별검사 조사를 청하고 국정에서 완전히 손을 뗄 것"을 요청했다.

 

이날 행사에는 류태호 체육시민연대 공동대표, 이대택 스포츠문화연구소 소장, 허정훈 중앙대 교수 등이 자리했다.

 

이들은 "최순실 게이트가 열리면서 그동안 이해하기 어려웠던 비상식적 결정들이 모두 풀리고 있다"며 "최순실이라는 퍼즐을 들이대는 순간 석연치 않은 이유로 낙마한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경질과 수천억 원대 이권이 걸린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장 설계 변경 등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한편, 체육인 592명이 이름을 올린 이 날 행사 참가자들은 '장시호와 정유라에 대한 즉각 수사,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종 전 차관, 고영태 등 최순실 범행에 가담한 관계자들의 사법처리, 이권 개입 의혹으로 얼룩진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공사에 대한 검찰 수사'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