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모든 정치적 갈등, 헌법 안에서 해결해야”
정진석 “모든 정치적 갈등, 헌법 안에서 해결해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1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아무리 나라가 어려워도 헌법을 어길 수는 없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위기 수습에 책임이 있는 야당이 장외로 나가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아무리 나라가 어려워도 헌법을 어길 수는 없다"면서 "모든 정치적 갈등은 헌법 안에서 해결되는 게 맞다"고 밝혔다.

 

▲ 정진석 원내대표가 모든 정치적 갈등은 헌법 안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정 원내대표는 "두 야당 사이에서 군(軍) 통수권을 총리에게 넘겨라, 정치적 하야를 선언하라는 등의 위헌적인 주장이 난무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을 상대로 군 통수권 등 대통령 고유권한 포기를 요구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위헌적이고 들쭉날쭉 사리에도 안 맞는 말을 하고 있다"면서 "변호사 출신 정치인이 이렇게 위헌적인 주장을 해도 되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힐난했다.

 

그는 거국중립내각 구성 등과 관련한 문 전 대표의 입장이 계속 바뀌고 있다고 비판한 후, "정치인의 가장 중요한 덕목은 진실성과 일관성이라고 믿는데 문 전 대표의 이런 말 바꾸기는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전날 언론인터뷰를 통해 문 전 대표의 주장에 반대 입장을 밝힌 국민의당 소속 박주선 국회부의장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정말 혜안을 갖고 있다고 느낀다"고 강조했다.

 

또한, 당 지도부의 장외투쟁 방침에 반대하며 사퇴한 국민의당 김영환 사무총장에 대해서도 "그런 문제의식에 공감한다"고 전했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오는 12일 서울 도심에서 예정된 대규모 시위에 대해 "위기수습에 책임을 가져야 할 두 야당이 국회가 아닌 장외로 나가게 돼 안타깝다"면서 "어쨌든 평화롭게 잘 마치고 다음 주부터는 국정 수습을 위한 거국중립내각 구성 협의에 나서주길 기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