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야당, 탄핵사유 제시하고 탄핵 끝까지 추진하라”
이정현 “야당, 탄핵사유 제시하고 탄핵 끝까지 추진하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2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현 “야당, 큰 정치를 보이라”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야당은 탄핵 사유를 제시하고 끝까지 탄핵을 추진하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1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위해 탄핵소추, 하야 운동 등 여러 가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어떤 헌법과 법률에 근거해 탄핵 사유가 되는지 제시하고 탄핵을 끝까지 추진하시라"고 말했다.

 

▲ 이정현 대표가 야당을 향해 탄핵을 끝까지 추진하라고 밝혔다.     © 연합뉴스

 

이 대표는 "하야와 탄핵은 전혀 별개이다. 어떻게 이 두 가지를 한꺼번에 하겠다는 것이냐"며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더욱 기가 막힌 것은 탄핵한다고 하고, 하야하라고 하면서, 또 대통령과 영수회담을 해 국무총리를 포함한 중립내각을 구성한다고 한다"면서 "두 손가락으로 원과 세모와 네모를 동시에 그리는 게 가능한 일이냐. 누가 봐도 상식적으로 불가능한 일을 하겠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또 이 대표는 "야당은 국민 앞에 위기관리 능력도, 국정관리 능력도 없고 선후도 가릴지 모르는 작은 모습을 보이지 마라. 큰 정치를 보이라"면서 "국민이 새누리당만 평가하는 게 아니다. 이런 위기를 어떻게 관리하는지에 대해 야당도 평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청와대가 전날 검찰의 '최순실 게이트' 수사결과 발표를 적극적으로 반박한 사실을 거론한 후, "청와대가 어제 저렇게 억울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국민은 정말 앞선 정권과 달리 청와대가 외압을 행사해 권력비리 수사를 축소하거나 왜곡한 것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가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비주류가 당 지도부 사퇴와 박 대통령의 출당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나에게 사퇴하라고 주장하면 면죄가 되고, 대통령에게 탈당하라고 하고,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모질게 하면 할수록 지금 이 책임에서 면죄되느냐"고 비판했다.

 

특히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을 직접 거명한 뒤, "그런 식으로 당의 지도자 노릇을 하면 안 된다"면서 "고장 난 녹음기처럼 이정현 사퇴하란 말을 반복하지 말고 대안과 비전을 내놓아라. 그게 없으면 이정현에게 사퇴하란 말을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 일각의 탈당 움직임에 대해서는 "배가 기운다고 먼저 뛰어내려 봤자 죽음의 바다"라고 힐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