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살 유망주 카레이서 김정태, 교통사고로 사망
21살 유망주 카레이서 김정태, 교통사고로 사망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6.12.1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모터스포츠 유망주로 미래가 밝았던 김정태

 

▲ 21세 카레이서 김정태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자료화면=김정태 트윗     © 중앙뉴스

 

[중앙뉴스=최지영 인턴기자] 21세 카레이서 김정태(세부퍼시픽에어)가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고인이 된 김정태는 지난달 2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 인근에서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어 병원에서 투병하다 어제(11일) 오후 사망했다.

 

고인은 2014년 한국모터스포츠 시상식에서 '올해의 카트 드라이버'를 수상했다.

 

그 후 한국 모터스포츠 유망주로 떠올랐다.

 

올해도 2016 포뮬러 마스터스 차이나 시리즈 개막전에서 우승하고 시리즈 종합 4위에 오르며 활약했다.

 

고인의 빈소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 제생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