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아동·청소년 연령대에서 ‘급증세’ 보여
독감, 아동·청소년 연령대에서 ‘급증세’ 보여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2.1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초·중·고교 학생들에게 보건교육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아동청소년 독감 환자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아동·청소년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 독감이 아동과 청소년 연령대에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1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2016년 제50주) 38도 이상의 발열, 기침, 목 아픔 등의 증상을 보인 인플루엔자 의심환자는 외래 환자 1천명 당 34.8명으로 제49주(11월 27일∼12월 3일) 13.3명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초·중·고 학생 연령(7∼18세)의 외래환자 1천명당 인플루엔자 의심환자 수는 107.8명으로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인플루엔자 유행 기준은 외래 환자 1천명 당 의심환자 8.9명이며,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8일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학교 내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초·중·고교 학생들에게 보건교육을 하고, 손 소독제를 비치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아직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인플루엔자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생후 12∼59개월 소아,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는 인플루엔자가 유행 중이라도 예방접종을 받아야만 한다.

 

65세 이상 노인(보건소)과 6∼12개월 미만 소아(민간의료기관)는 무료 접종이 가능하고, 생후 12∼59개월 소아와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은 민간의료기관에서 유료로 접종해야 한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감염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