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손학규, 국민의당으로 와야 할 첫 번째 인사”
박지원, “손학규, 국민의당으로 와야 할 첫 번째 인사”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1.22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지도자 모으는 원탁테이블 되겠다”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려면 선당후사형 지도자들이 총집결해야한다고 밝혔다.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 연합뉴스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의 국민주권개혁회의 창립대회에 참석한 박 대표는 축사를 통해 "손 의장의 저녁이 있는 삶, 다함께 잘사는 새로운 나라, 제7공화국을 국민의당에서 함께 만들어보자고 제안한다"며 "국민의당이 지도자를 모으는 원탁 테이블이 되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국민의당은 정치공학적 연대나 영입을 하지 않지만 우리 당의 정체성을 인정하고 검증한 분들에게는 늘 열린 정당이 되겠다”며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오랫동안 함께 해왔고 검증도 끝난 손 의장은 국민의당으로 와야 할 첫번째 분이며, 손학규와 함께하는 국민주권개혁회의는 그 첫째 세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표는 이육사의 시를 인용해 “여러분이 국민의당의 대선 드림팀이 돼주시면 정권교체와 대개혁을 반드시 할 수 있다”며 "강한 경선, 모두가 승리하는 공정한 경선을 준비하겠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이날 광주 방문 일정 때문에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안철수 전 대표를 거론하면서 “안 전 대표는 손 전 대표와 현안에 대해 꾸준히 대화를 해왔고, 개헌에 대한 입장도 손학규, 안철수, 박지원의 생각이 거의 일치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박 대표는 “국민의당은 손 의장의 개헌 추진에 대해 가장 먼저 당론으로 화답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