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의원, 질서있는 정국운영 황 대행과의 영수회담 제안
이철우의원, 질서있는 정국운영 황 대행과의 영수회담 제안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7.02.07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철우국회의원     © 박미화 기자


[중앙뉴스=박미화기자] 국회개헌특위 간사와 새누리당 개헌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철우 의원은 7일, "질서있는 정국운영을 위한 당 대표간 회담과 영수회담"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촛불집회는 축제같고 태극기집회는 분노에 차 있다”며 “촛불집회도 우리 국민이고, 태극기 집회도 우리 국민인데, 지금 정치권에서는 추위에 떨고 있는 국민들을 외면하고 대선주자들만 왔다 갔다 하는 형태가 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탄핵이 인용이 되던 기각이 되던 양측의 집회는 그치지 않을 것이고 오히려 더 혼란이 가중될 텐데 이러한 혼란을 바라만 보고 있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면서 여야 당대표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의  영수회담과 원내대표간 회동도 건의했다.

 

또한 “이러한 현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분열된 정치권이 개헌을 통해서 대타협을 이뤄야 한다”면서 “탄핵안 가결 전부터 개헌을 통한 질서있는 정국운영을 주장해온 만큼 이제는 반드시 개헌을 통해 정치권이 대타협을 이루고 질서있는 정국운영을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른바 대선주자로 나온 분들도 개헌과 정국을 어떻게 이끌어갈지 협상해 주길 당부드린다”며 “4월 퇴진과 6월 대선을 주장했던 원로회의도 부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