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권한대행, “‘김정남 암살’, 北 배후임이 틀림없어..”
黃 권한대행, “‘김정남 암살’, 北 배후임이 틀림없어..”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2.2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테러 도발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김정남 암살사건’에 대해 북한 정권이 개입 돼 있다면서 북한 테러행위에 응분의 대가를 치룰 수 있게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20일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 연합뉴스

 

20일 황 권한대행은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해 "말레이시아 당국의 발표와 여러 정보, 정황을 종합해 볼 때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 정권이 있는 것이 확실해 보인다"며 "제3국 국제공항이라는 공공장소에서 자행된 이번 살인사건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범죄행위이자 테러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권한대행은 "정권 유지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북한 정권의 무모함과 잔학성을 여실히 보여줬다"면서 "북한 정권의 테러 수법이 더욱 대담해지고 있는 만큼 우리 정부와 국민을 대상으로 한 북한 정권의 테러 가능성에 대해 더욱 각별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한 "국제사회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북한의 여타 도발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밝히며 "북한이 이러한 테러행위들에 대해 응분의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모색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황 권한대행은 "정부 각 부처가 상호 긴밀한 협업 하에 소관업무에 만전을 기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며 "대테러센터를 중심으로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현재 정부의 테러 대응대책에 대해 다시 한 번 점검하고, 테러 예방 및 초동조치에 빈틈이 없도록 더욱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황 권한대행은 "정치권을 포함한 국민 모두가 안보에 대해서는 단합된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모든 역량을 모아서 북한의 도발과 대남 협박 등 이런 행태들이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될 수 있도록 힘을 합해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