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 “黃 권한대행, 병역면제 때문에 대선출마 어려워”
김진, “黃 권한대행, 병역면제 때문에 대선출마 어려워”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2.2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대통령 피해자일 수 있어..구별해야해”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최근 대선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병역면제 문제를 거론하며 대선출마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명인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 연합뉴스

 

20일 김 전 위원은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보수정권 재창출에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위원은 "보수진영의 후보는 좌파진영 후보의 허술하고 불안한 국가안보를 철저하게 공격해야 한다"면서 "합법적인 이유라고 해도 군대를 다녀오지 않으면 좌파 진영이 '병역기피' 논란 프레임으로 가져가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한편 ‘최순실 국정농단’에서 박근혜 대통령 책임과 관련해 김 전 의원은 "대통령이 모르는 부분은 대통령이 피해자일 수 있다"며 "대통령이 어떤 의식 하에 잘못한 부분과 속아서 모르는 부분을 구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대통령이 순수한 의도와 취지를 갖고 재단을 만들었는데 최순실 등이 이익을 취했다면 대통령은 일종의 피해자 아니냐"라며 의견을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