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바른정당, 국민들에게 신뢰·안정감 주지 못해”
남경필, “바른정당, 국민들에게 신뢰·안정감 주지 못해”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2.2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정당, 정체성 혼란 느껴..사즉생 각오 다져야해”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바른정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명인 남경필 경기지사가 바른정당이 국민들에게 신뢰와 안정감을 주지 못하고 있다며 사즉생의 각오를 다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바른정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명인 남경필 경기지사     © 연합뉴스

 

26일 남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창당 한 달을 맞은 바른정당이 국민에게 신뢰와 안정감을 주지 못하고 있다"며 "살아나는 유일한 길은 사즉생의 각오"라고 말했다.

 

이어 남 지사는 "출범 직후 20%에 육박하던 (바른정당) 지지율은 5∼6%까지 곤두박질쳤다. 낮은 지지율보다 더 큰 걱정은 당에 대한 국민의 '무관심'"이라면서 “원인은 국정농단 사태에 따른 '기울어진 운동장' 때문이 아니라 바른 정당 스스로 잘못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 지사는 '선거연령 18세 하향' 약속 하루 만의 번복, '공수처'(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신설에 대한 갈팡질팡 행보, '보수후보 단일화 논의 중단' 당론 유야무야 등을 예로 들면서 "우리 자신의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는 듯하다. 국민 앞에 한 약속을 너무 쉽게 뒤집고 있다. 이에 대한 설명도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남 지사는 "민심의 바다에 몸을 던지고, 함께 결정한 방향으로 끝까지 가고, 그 방향을 누구도 뒤집지 못하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각오, 이것이 바른정당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