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유승민 지지율 답보상태...답답해”
김성태, “유승민 지지율 답보상태...답답해”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4.1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아직 맑은 옹달샘”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바른정당 중앙선대위 조직본부장인 김성태 의원이 유승민 대선후보의 지지율 답보상태에 대해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 바른정당 김성태 중앙선대위 조직본부장     © 연합뉴스

 

10일 김 의원은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저조한 지지율에 대해 "저희도 속이 터지고 답답해 죽겠다"며 "지지율이 뜨지 못하는 것은 아마도 연구대상은 연구대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깨끗하고 맑은 물도 큰 물길을 만들어야 고기도 살고 배도 다닐 수 있는데, 유 후보는 아직은 맑은 옹달샘일 뿐"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최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 "'정당 의원 수가 많다고 해서 정권을 잡던 시절은 옛날이야기'라는 메시지를 던져주고 있는 것"이라며 "그 메시지가 국민의 뜻에 의해 완벽하지 못하게 되면 바른정당도 국민의 뜻을 마무리해주는 역할도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유 후보와 안 후보 간의 연대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한 물음에 "정치는 생물"며 "대선 공간에서는 정치인으로서 모든 정치역량을 다 발휘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다만 김 의원은 사드에 관한 국민의당 당론를 언급하며 "사드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데 필요한 것인데 어쩔 수 없이 따르겠다는 태도라면 저와는 안보관이 매우 다른 것이다. 그런 이유에서 국민의당이나 안 후보와의 연대는 할 수 없다"며 연대여부에 대해 반대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