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이혜훈, “文 대통령, 너무 잘해 무섭다”
바른정당 이혜훈, “文 대통령, 너무 잘해 무섭다”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5.1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모들과 커피 티타임, 박근혜에게 볼 수 없는 장면”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행보에 대해 ‘너무 잘해서 무섭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     © 연합뉴스

 

17일 이 의원은 TBS 라디오에 출연해 "솔직한 말씀으로 굉장히 잘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취임 1주일을 맞은 문 대통령에 대해 "문 대통령이 잘하는 것은 대한민국을 위해 좋은 일이니까 나쁜 일이라고 할 수 없고 상당히 당황들 하고 있다"며 "제가 놀란 것은 청와대 비서실에 젊은 사람들을 포진시키고 총리는 경륜과 경험 많은 연륜 있는 사람들로 한 것이 좋아 보였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이 젊은 참모들과 커피 잔을 들고 청와대 산책을 거론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는 그렇게 바랐지만 도저히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면서 "국민이 소통에 목말랐다가 굉장히 가뭄에 단비 같은 좋은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의원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바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소집하고,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에게 자세히 와서 얘기하라고 하는 모습과 강경한 대북 메시지를 내보내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이 의원은 19대 대선 종반에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13명의 의원들에 대해서는 "인생을 살면서 어려울 때마다 신발을 바꿔 신으면 신발을 몇 번 바꿔 신겠느냐"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