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 거주자 해외 카드 사용액 사상 첫 40억달러 넘어서
1Q 거주자 해외 카드 사용액 사상 첫 40억달러 넘어서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7.05.1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연휴 등 내국인 출국자수 늘어난 영향

[중앙뉴스=홍성완 기자] 올해 1분기 우리나라 국민이 외국에서 쓴 카드 사용액이 빠르게 늘어 사상 처음으로 분기 기준 40억달러를 넘어섰다.

▲ 거주자의 해외 카드 해외 사용실적 추이 (제공=한국은행)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1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중 거주자가 카드(신용+체크+직불)로 해외에서 사용한 금액은 40억2000만달러로 전분기(37억5000만달러)에 비해 7.4% 증가했다.

 

분기 기준으로 내국인 해외 카드사용액이 가장 높았던 기간은 작년 3분기 37억8400만달러였으나, 올해 1분기에는 이를 훌쩍 넘어 사상 처음으로 40억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1분기 사용액은 같은 기간 원·달러 평균 환율(1152.56원)로 환산할 경우 약 4조6400억원에 이르면서 원화 기준으로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설연휴 등으로 내국인 출국자수가 늘어나 전분기 대비 +14.3%)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장수 및 사용금액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년 동기 대비로도 17.1%나 늘어난 수치다.

 

국내에서 민간소비 부진에 대한 우려가 큰 것과는 대조적으로 해외여행과 현지에서 쓰는 지출액은 늘어난 것이다. 편의성 등으로 해외여행에서 카드 결제가 늘어나는 추세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1분기에 내국인이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는 1323만7000장으로 작년 4분기보다 6.6% 늘었다. 카드 한 장당 사용금액은 304달러다.

 

카드 종류별 사용액을 보면 신용카드가 작년 4분기보다 6.7% 늘어난 29억7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체크카드는 10억2800만 달러로 9.6% 늘었고 직불카드는 8천800만 달러로 2.4% 증가했다.

 

반면에 외국인이 국내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은 줄었다.

 

지난 1분기 비거주자가 국내에서 쓴 카드 금액은 24억5400만 달러로 작년 4분기(26억3900만 달러)보다 7.0%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