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文 정부, 전교조 재합법화 선언 해야해”
노회찬, “文 정부, 전교조 재합법화 선언 해야해”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5.2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현 정부 아직 논의하거나 협의한 바 없다”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전교조 재합법화 선언’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 연합뉴스

 

22일 노 원내대표는 당 상무위원회에서 "새 정부가 4대강 복원과 더불어 전교조 재합법화 선언 등 '촛불개혁 10대 과제'를 추진할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다"며 "새 정부는 시급히 전교조 재합법화 선언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노 원내대표는 "전교조의 재합법화 선언은 대단히 중요한 사안"이라면서 "박근혜 정부는 2013년 해고된 교원 9명을 조합원으로 인정했다는 이유로 수만 명의 조합원이 가입한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통보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이를 바로잡는다면 노동자들의 자주적인 단결권을 인정하는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서 향후 노동권 문제에 중요한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 원내대표는 "시급히 전교조의 재합법화 선언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는 "전교조 합법화 문제는 어떤 보고서에 포함된 개혁과제인 것 같다"며 "현 정부로서는 출범한 지 10일 좀 지났지만 한 번도 논의하거나 구체적으로 협의한 바 없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