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국민과 소통하는 외교 만들 것”
강경화, “국민과 소통하는 외교 만들 것”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6.19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 문제, 주인의식 갖고 능동적으로 헤쳐가겠다”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의 취임식이 열었다.

 

▲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     © 연합뉴스

 

강 장관은 19일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을 통해 "우리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고 갈수록 고도화되며 시급해지는 북핵·미사일 문제는 우리가 주인의식을 갖고 능동적으로 헤쳐나가야 한다"는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대북문제에 대해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하되, 제재와 대화를 모두 동원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 장관은 "이 과정에서 우리 외교안보의 근간인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또한 주변국에 대해선 "중국과는 당면 현안을 지혜롭게 해결하여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면서 "일본과는 과거를 직시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이고 성숙한 협력동반자 관계를 도모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외교에 대해 "무엇보다도 이 시대가 요구하는 외교는 국민의 의지가 담긴 외교, 국민과 소통하는 외교"라며 "그간 외교부가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우리의 외교정책을 국민들에게 소상히 알리기 위해 취해 온 노력이 충분했는지 겸허하게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